마음은 언제나 먼 곳을 떠돌고, 영혼은 늘 낯선 바다의 공기를 그리워한다.
 

리타 헤이워드와 쇼생크 탈출 - 스티븐 킹의 사계 봄, 여름

스티븐 킹의 스토리텔링이야 늘 잘 아는 바인 데다가, 쇼생크 탈출은 영화로 먼저 봤기 때문에 쉽게 읽힐 줄 알았다. 하지만 쉽게 읽힌다고 해서 또 빨리 읽히는 건 아니다. 쇼생크 탈출과 함께 실린 [우등생]이 예상외로 너무 재미있어서 엄청 꼼꼼하게 읽었다. 일찍 사 놓은 책을 미뤄서 읽는 건 늘 죄책감이 느껴지지만 이 작품도 영화가 되어 있다니 찾아서 봐야겠다. 자신의 어두운 욕망에 빠져 몰락하는 사람의 이야기는 소름끼치도록 흥미롭지만 인간에 대한 회의가 들게 된다는 문제가 있다.

이유 - 미야베 미유키

일가족 살인사건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. 평 대로 일본의 모든 문제점이 다 들어있는 것 같은 소설이다. 사람들의 눈치를 봐야 하고, 솔직하지 못하고, 타인을 믿지 못하면서도 타인에게 무방비하고... 가족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라는 허상. 이 작가의 글은 일본인이 아닌 사람들에게는 조금 이상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우리 나라에게는 가족과 사회라는 관계를 생각해 보게 한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을 것 같다.

7년 후 - 기욤 뮈소

너무나 다른 두 사람이 결혼했다가 그 차이 때문에 헤어지고 두 아이를 한 명씩 맡아 기르고, 그 중의 한 아이가 부모의 재결합을 위해서 위험한 이벤트를 벌이고. 굉장히 서양적이라는 생각을 했다. 그런데 전혀 닮지 않은데다가 서로 별로 변한 것도 없는 두 사람이 이런 이벤트를 통해서 다시 아이를 가진다는 게 이상한 건 나 뿐인가?

지적 호기심을 위한 미스터리 컬렉션 - 당신이 믿는 역사와 과학에 대한 흥미로운 가설들

이런 책은 모 아니면 도라는 걸 알면서도 자꾸 손이 가게 되는데... 이번은 도까지도 아니고 모도 아닌 듯. 어쨌든 내가 몰랐던 이야기들을 조금은 알 수 있었던 것 같긴 하다. 가장 재미있었던 건 첨성대 이야기. 낮에 별을 관측하기 위한 도구라는 설이 상당히 흥미롭다. 물리학 이야기는 조금 어려웠고 정확히 이해한 게 맞는지도 모르겠지만... 어쨌든 이제는 도서관에서가 아니면 이런 책은 사지 않기.

달궁 (박달막 이야기) - 서정인

따옴표도 없고 문단의 구분도 없는, 그저 작은 소제목과 거기 딸린 긴 한 문단으로 된 엽편으로 이어진 소설. 작가의 나이를 계속 확인하게 될 정도로 문장이 아름답다. 1980년대부터의 글이라니 내 취향이 촌스러운 걸수도 있겠다. 한 여자의 기구한 인생과 그 주변의 삶들이 너무나 담담하게 이어지는데 끝까지 가더라도 결론은 나지 않는다. 아. 시작에 이미 결론은 나와 있지만 왜 그렇게까지 가게 되었는지는 알 수가 없다. 하긴 그게 삶이라는 건지도 모르겠다.

2017/04/26 15:30 2017/04/26 15:30
trackback : http://tripfar.ivyro.net/blog/note/trackback/603
  1. cay ghep rang implant 2018/08/13 06:33 댓글수정 또는 삭제
    댓글에 댓글입력

    Touche. Sound arguments.Keep up tһe ցood wοrk.

[로그인][오픈아이디란?]
 이전  12345 ... 494   다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