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음은 언제나 먼 곳을 떠돌고, 영혼은 늘 낯선 바다의 공기를 그리워한다.
 

더불어 숲 - 신용복

같은 곳을 가더라도 다른 생각으로 깊이 있는 사고를 이끌어 내는 사람이 있다. 선생은 그런 분이다. 시대의 변혁을 온 몸으로 겪으며 감옥에서 오랜 세월을 보내온 분의 사고를 내가 다 이해한다는 것은 오만이다. 내가 가 본 곳, 혹은 내가 가 보지 않은 곳에서 우리 나라의 과거와 미래를 생각하신 선생의 감정에 동조했다가, 잠시 책을 덮었다가를 반복했다. 새로 펴내면서 고칠 곳이 너무 많다고 생각했는데 최소한으로 고쳤다고 말씀하시는 그 마음이 가장 와 닿았다. 새로 쓰면서 과거를 다칠 수 있다는 걸 알기 때문에.

===========

세컨드핸드타임 -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

소련의 혁명기를 이야기하던 알렉시예비치가 이번에는 1990년대 개혁기의 목소리를 담아냈다. 내가 고등학교-대학교를 지나왔던 그 시절은, 내가 변화와 진보를 믿고 있던 시기였다. 세상은 미친 듯이 변했고 절대악이라 생각했던 소련이 혁신을 외치다가 러시아로 무너졌고. 그 때는 거짓된 사회주의가 무너졌고 진짜 민주주의가 시작되는 거라고 생각했었다. 그 시기에 지금의 촛불처럼, 1987년처럼, 변화의 열정을 가지고 뛰어나와 소리쳤던 사람들의 열망이 어떻게 소수의 특권으로 이용당했는지, 시민혁명이 어떻게 악용되었는지가 너무 절절하고 아프다. 제대로 된 진보는 어떻게 해야 올 수 있을까.

===========

슬픔의 밑바닥에서 고양이가 가르쳐준 소중한 것 - 다키모리 고토 (알라딘도서관)

너무나 일본스러운 따뜻한 이야기. 드라마로 만들면 딱 일본드라마구나 싶을. 때로는 억지스러운 정도의 우연과 의도가 겹쳐져서 딱 마음이 따뜻하고 훈훈하게 끝난다. 어쩌면 억지스럽다고 고개를 저을 수 있을 정도.

===========

혼자일 것 행복할 것 - 홍인혜 (알라딘도서관)

결혼을 하든 하지 않든 혼자서 살아보는 경험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. 내가 일본에서 자취했던 1년 반동안 많은 생각이 바뀌었던 것처럼. 사람이 자신 하나를 책임지는 데 어느 정도의 비용과 수고가 들어가는지, 누군가와 그 책임을 공동으로 맡았다는 것만으로 부담은 생각보다도 훨씬 가볍게 느껴질 수 있다. 여자 혼자가 살아가면서 겪는, 겪을 필요가 없는 공포도 생생하고 예전에 자취할 때 생각도 나서 좋았다.

2017/01/03 09:54 2017/01/03 09:54
trackback : http://tripfar.ivyro.net/blog/note/trackback/601
[로그인][오픈아이디란?]
 이전  1234567 ... 494   다음